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전류의 세기가 변하는 이유는?
사진
Gallery
  • 사진

  • 옴의 법칙

    옴의 법칙(Ohm's law)은 도체의 두 지점 사이에 나타나는 전위차(전압)에 의해 흐르는 전류가 일정한 법칙에 따르는 것을 말한다. 두 지점 사이의 도체에 일정한 전위차가 존재할 때, 도체의 저항(resistance)의 크기와 전류의 크기는 반비례한다. I 는 도선에 흐르는 전류로 단위는 암페어(A,ampere), V 는 도체에 양단에 걸리는 전위차로 단위는 볼트(V,volt), 그리고 R 는 도체의 전기저항(resistance)으로 단위는 옴(Ω, ohm)이다. 특히, 옴의 법칙에서 저항 R는 상수이고, 전류와 독립적이다.
    회로망에서 저항은 두 노드(node) 사이에 존재한다. 옴의 법칙은 다른 회로 법칙과 함께 회로 해석에 중요한 요소이다. 저항은 물리적으로 특정 형태를 갖는 일정한 길이의 물체로 존재하므로, 전체 전위차가 저항체의 길이 전체에 나누어 분포한다. 그러나 회로망 해석에서는 두 노드 사이에 존재하는 한 점으로 모델링하여 전체 저항값(상수값)을 저항의 대표값으로 취급하여 해석한다.

    .

     
예약하기

팝업 로고 서울시립과학관

전류의 세기가 변하는 이유는? 예약하기 테이블
체험가능조건
* 당일 체험시, 위 조건에 부합하지 않으면 체험 참여가 불가합니다.
- 예약시간(회 차)에만 이용할 수 있음
- 다른 회차시간에 예약한 예약증 이용 불가
- 예약 시간 이후 참여 불가.(시간엄수)
팝업닫기